official website of KIM DONG RYUL

2021

  1. - Feb (2)

2020

  1. - Dec (2)
  2. - Sep (3)

2011

  1. - Oct (1)
  2. - Sep (1)
  3. - Jan (1)

2006

  1. - Nov (1)
  2. - Oct (1)
  3. - Sep (83)

2001

  1. - Nov (1)
  2. - May (1)
  3. - Feb (2)
김동률 2013.11.11
맛 - 로알드 달
맛.jpeg


후배가 그랬다. 
로알드 달의 매력은 사악함에 있다고.
동화가 너무 착하면 재미가 없다나.
그건 그렇지. 
십분 인정하면서도, 
나는 천상 이런 유의 잔혹동화나 풍자물을 맘 편하게 즐기지는 못하는 스타일.

결말이 이상하게 꼬여가고 엉망진창이 되어 갈 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들기 시작하면, 
그것이 특히 주인공의 아집이나 자만에서 비롯되는 잘못된 선택에서 시작되는 것이라면, 
난 마음속으로 '안 돼!' 를 부르짖다가 
결국 책을 덮어버리고 싶은 지경에 이른다. 
그래도 궁금하니까 끝까지 읽기는 해야 하니, 그 때부터 책장을 넘기는 속도가 광속으로 뛴다. 
아우 불편해 아우 불편해 하면서.

우디 알렌의 몇몇 영화도 나에겐 이런 불편함을 준다.
어떤 이는 바로 그런 점이 우디 알렌 영화의 매력이라 꼽을 테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로알드 달이 훌륭한 작가라는 것엔 이의가 없다.
낄낄대며 독자의 마음을 유린하는 짓궂은 천재!

'마틸다'는 나름 해피엔딩이었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