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icial website of KIM DONG RYUL

2011

  1. - Oct (1)
  2. - Sep (1)
  3. - Jan (1)

2006

  1. - Nov (1)
  2. - Oct (1)
  3. - Sep (83)

2001

  1. - Nov (1)
  2. - May (1)
  3. - Feb (2)
김동률 2014.02.04
Melody
note.jpg


얼마 전 다음 앨범 수록곡의 선별 작업이 끝났다는 글을 올렸었는데요.
전 이제 시작이라는 뜻이었는데, 곧 앨범이 나오는 걸로 이해하시는 분들도 많더군요.
그러고 보니 ‘곡을 썼다.’ 라는 말의 정의가 뮤지션들 마다 각기 다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의 경우에는 멜로디가 완성이 되면 ‘곡을 썼다.’ 라고 말하는데요, 그건 아무래도 제 음악 스타일이 대부분 발라드인데다가, 개인적으로 멜로디를 가장 중요하게 여기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저는 다른 가요나 팝을 들을 때에도 가사보다는 멜로디나 편곡을 더 먼저 듣기 때문에 곡을 쓸 때에도 멜로디가 최우선입니다. (그래서 곡이 좋다는 칭찬이 젤 듣기 좋았고, 가사 때문에 제 음악을 좋아한다는 칭찬에는 기분 상했던 시절도 있었더랬죠. 지금은 칭찬이면 다 좋지만요. 하하)

따라서 음악의 장르나 개인의 우선순위의 따라서 작업의 순서나 스타일이 다 다른데요.
힙합이나 댄스, 일렉트로닉 음악 같은 경우는 리듬 패턴이나 사운드의 아이디어를 먼저 구성하고 그 위에 멜로디를 얹는 경우도 많습니다. 멜로디보다는 리듬의 그루브나 사운드, 분위기가 더 중요한 곡들도 있으니까요. 어떤 경우는 피쳐링을 부탁받은 가수가 멜로디를 만들어 부르기도 하지요. 그럴 경우 공동작곡으로 명시되기도 한다고 들었습니다. 이런 장르들은 작곡과 편곡의 경계선이 매우 모호하기도 합니다. 어디서부터 어디까지가 작곡의 범주고 또 편곡의 범주인가를 구분하는 것이 갈수록 어려워지는 것 같습니다. 

가사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아티스트의 경우는 멜로디와 가사를 함께 써나가거나 가사를 먼저 쓰고 그 다음에 곡을 붙이기도 합니다.  Lucid Fall 윤석이는 가사와 곡을 함께 쓰는 편인데 그래서 늘 제게 묻습니다. 가사가 정해지지 않고 어떻게 편곡의 분위기를 결정할 수 있냐고요. 그런데 저는 반대로 편곡이 완성되고 나서야 비로소 어떤 내용의 가사가 붙어야할지 확실한 감이 오곤 합니다. 물론 처음 곡을 쓸 때부터 막연하나마 가사의 컨셉이 정해져있지만 편곡이 그 범주를 좁혀준다고나 할까요. 사람마다 작업 스타일이 다 다르다는 것이 재밌기도 하고 신기합니다. 

머릿속에 혹은 오선지위에 발가벗은 채로 태어난 멜로디는 무한한 잠재력을 갖고 있는 새싹입니다. 어떤 곡들은 이미 제 머릿속에서는 막연하나마 완성된 형태이기도 하고 어떤 곡들엔 몇 번씩 다른 옷을 입혀보기도 합니다. 단아한 화초로 꽃을 피울까, 무성한 나무로 키울까. 상상은 즐겁지만 그것을 실현화 시키는 과정은 다른 얘기지요. 하하. 

자 이제 멜로디가 완성되었으니, 편곡을 할 차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