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icial website of KIM DONG RYUL

정유진(2) 2019.09.24
회개

P9201233.JPG



지난 추석날부터 매일 데이비스 하프 목사님의 말씀을 듣고 있습니다.

이제 열흘이 넘었지요.

요즘은 동안 제가 스스로를 그리스도인이라고 내세웠던 것이 많이 부끄럽습니다.

제가 미처 회개하지 못했던 스스로의 죄들이 많이 보이고 있습니다.

이제는 그리스도께서 다시 오실 날을 위해 준비해야 하는 귀한 시간들을

온전히 하나님께 집중하고, 마음에 스스로 거리끼는 것이 없어질 날들을 향해서

더욱 근신하며 기도하는 속으로 들어가야 때가 같습니다.


동안 자신의 마음과 생각을 따라서

하나님께서 명하시지 않은 것들을 많이 행하였고

하나님께서 명하신 것들을 행하지 못하였습니다.

이제 이러한 죄에서 벗어나 하나님과 이웃과 자신을

아프게 하는 일이 없도록 하고 싶습니다.


제가 하나님 앞에서 좀더 순전해지기 위하여 동안 좋아하던 일들을 버리는 것이

쉽지 않을 것입니다.

오랫동안 정들었던 동닷도 하루아침에 마음을 정리하고 떠날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자신은 약해도 성령께서 저를 도와 주실 것을,

그리고 그리스도의 보혈이 저와 제가 사랑하는 가족과 친구들을 덮으시기를 기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