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icial website of KIM DONG RYUL

하선연 2019.12.03
1일 마지막 공연 <오래된 노래> 눈물 주루룩 주루룩 흘리며 들었습니다. 가사가 너무 마음 아파......
토요일 부산에서 서울 올라가서, 일요일에 막공 관람하고, 

다음날 월요일 오후에 서울에서 출발해서 집에 내려왔더니,  밤 9시.

고단함이야 동률오빠와 연주자 무대 구성원 분들이지,

우리들은 나는 앉아서 감격만 했을 뿐인데.


꼴에 내가 뭐 했다고, 지금 몸살기운에다가,

내 집이 아니라고 서울에서는 이틀동안 밤에 거의 잠도 못잤죠.

토요일 서울 올라가기 전 피부과 병원 가려다가 

병원 가면 서울 도착했을 때 시간이 너무 늦은 밤일 것 같아서 

병원 안 가고 그냥 서울 올라갔더니, 

지금 피부 건조증으로 피부 당김이 너무 심해 따갑고.

잠은 또 왜 이리 안 오는지.

결국 또 여기 들어오게 되네요.

사실 일요일 공연 보고 세종문화회관 나서면서부터 다리가 아파오더니,

부산 도착해서 집까지는 거의 다리 절며 오다시피 했죠.

그렇게 이틀을 거의 못자고 피곤하고 아픈데도 잠이 안 오네요.


보통 부모님들이 자식을 두고 얘기하실 때,

다같이 귀한 자식이어서 안아픈 손가락 없다 하시듯이,

비유가 적절치는 않지만, 

전람회 1집부터 시작하여 지금까지 

동률오빠가 탄생시키신 그 무수한 별과 같은 곡들 중,

좋아하는 곡을 단 몇 개만 제게 선택하라고 한다면, 

저는 지금 당장 선택할 수 없습니다.

전람회 1집부터 모두 다시 들어봐야겠죠.


동률오빠가 <동반자> 곡 아끼시는 건 알고 있었고,

저역시도 오빠의 개인 1집 음반에서 가장 좋아하여

그 음반 나왔던 당시에, 저도 모르게 학생수첩에다가 

<동반자>가사를 끄적끄적 했었던 기억도 있습니다.

<잔향>이 오빠의 "3대곡" 중 하나라고 하시지 않았나요?

저는 오빠 말씀 통해 이번에 알았는데요.

<잔향> 곡이 가사도 비통하고 애통하며 비극적이고,

저도 아주 좋아하지만요.


그렇게 애통한 <잔향>에서도 울지 않던 제가,

저는 저 자신도 의아했을 만큼 의외의 곡에서 

눈물을 주루룩 주루룩 훌쩍거리며 울었던 겁니다.

2012년 [감사 부산 콘서트]에서도 <오래된 노래> 들으며

마음 아파서 조금 훌쩍거리고, 

작년 [답장] 콘서트는 워낙 초대형 공연장이라서

<오래된 노래> 안 부르실 줄 알았는데,

부르실 때 또 제가 눈물 글썽이며 훌쩍거렸었지만,

이번 일요일 막공 때는, 가사를 마음에 하나하나 새겨 들으며

눈물 주루룩 주루룩 많이도 흘렸습니다. (눈물 쏟으니 콧물까지 흘리며.) 

나하고 남동생 올케까지 티켓팅 실패했는데,

아는 동생이 그나마 3층 맨 마지막 끝줄(꼴찌 좌석)성공시켜 줬죠(밥한끼 사줬고).

좌석은 제일 안좋은 최악이지만,

막공 티켓 성공한 게 어딘가 하면서 서울 올라갔었죠.


만약 내가 1층 앞쪽 좋은 좌석이라면 

"스크린 없는 것이 음악에 더 집중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라는 것에 동의했겠지만,

사람 마음이란 게 간사해서 꼴찌 좌석에 앉아 있으니까 이게 웬걸,

동률오빠 모습도 거의 새끼 손가락 크기만하게 보이니까

스크린 없는 게 안타까울 따름이었습니다.


그래서이지만 커튼콜 때 동률오빠 우시지 않았나요?

동률오빠도 거의 보이지 않는 먼거리 좌석인데도,

마지막에 우시는 듯한 모습은 제게 확연히 느껴지던데요.

오빠가 콘서트 때 우신 게 이번이 처음은 아니라도,

그렇게 제일 먼 곳에서 스크린이 없으니까

분명 뜨거운 눈물을 주루룩 주루룩 흘리시는 것 같았는데......

그렇게 먼거리에서 스크린도 없으니 정확히 알 수가 있어야죠.


그런데 그날 저 역시도 <오래된 노래> 들으면서,

눈물 주루룩주루룩 흘렸다는......

또 무슨 곡이었더라....? (어떤 곡 부르실 때 였는지 정확히 기억이 안 나네.)

또 눈물 막 흘렸다는......


처음부터 이런 내용 쓰려고 여기 동닷에 들어온 건 아닌데,

서글픈 마음에 올려봅니다.

살면서 동률오빠 음악이건 다른 음악이건,

음반을 통해 라디오 통해 음악 들으며 눈물 흘린적은 있었지만, 

제가 라이브 공연 보면서 눈물 흘리며 울고 한 것은

동률오빠 콘서트가 유일하네요. 

10년전 LG 아트센터에서도 그랬으니까요.

학교 다닐 때 부산에서 했었던 "케니 지" 공연 때도

감동으로 훌쩍여도 그렇게 울지는 않았는데.


             추신 :

다리 절며 왔었다는 글은 동률오빠께 생색내기 위함이 아니라,

몸 상태가 안 좋아도 꼭 가야만 하는,

동률오빠와 음악은 제게 절대적임을, 

그런 뜻으로 쓴 내용이니 오해말아주셔요~~~.♡ ^^

이번 콘서트는, 저 개인적으로도 지난 날

제 추억들을 되짚어 보는 공연이었습니다.

오빠, 사랑합니다 ~~~. ♡

                

        ---  동률오빠와 함께 늙어가고 있는, 부산아가씨로부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