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icial website of KIM DONG RYUL

say 2019.12.11
26년

어떤 일이든, 무엇인가를 오랫동안, 꾸준히 한다는 것은 정말 쉽지 않은 일 같아요.

그것을 꾸준하고 성실하게 하는 누구나 참 대단하고 존경스럽습니다.

열심히 달려왔고, 뒤돌아보니 어느덧 26년째 나의 길을 걸어오고 있다는 느낌을, 감히 가늠할 수 없을 것 같아요.

언젠가 저도 저의 길을 찾아서 달려가다가 문득 뒤돌았을 때, 꽤 오랜 시간이 지났다는 것을 깨닫는다면 그 때 알게 되겠죠?

왠지 데뷔 26년이라고 거창하게 하루를 보내지 않고, 26년 전의 스스로를 떠올리며 울컥하기도 하면서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실 것 같아요!

데뷔 26년 축하드리고 언제나, 늘, 따뜻한 하루 보내시길 바랄게요:)